‘팀 연봉 1·2위’ KIA-롯데, 어쩌면 슬픈 와일드카드 싸움 > 스포츠뉴스

본문 바로가기
  • 오늘방문자 : 13,741 명
  • 어제방문자 : 17,612 명
  • 최대방문자 : 18,977 명
  • 전체방문자 : 11,969,664 명
사이트 내 전체검색

  • 레드벳
  • 버튼
  • 디오스
  • 팬더

스포츠뉴스

‘팀 연봉 1·2위’ KIA-롯데, 어쩌면 슬픈 와일드카드 싸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뉴스맨※ 댓글 0건 조회 104회 작성일 18-10-12 15:50

본문

 



[OSEN=김태우 기자] KBO 리그는 메이저리그(MLB)에 비해 각 구단의 지출 한도가 비슷하다. 상대적으로 돈을 더 쓰는 팀이 있을 수는 있지만, 그 차이가 MLB에 비해 크지는 않다. 현금 동원력이 뛰어난 모기업이 뒤를 받치는 구조적 문제에 기인한다.

그런 KBO 리그에서 선수단 연봉에 가장 많은 금액을 지출한 팀들이 KIA와 롯데다. KIA는 올해 선수단 총 연봉이 18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는 KIA에 살짝 못 미치는 2위다. 3위권인 LG·삼성·SK의 선수단 연봉이 150억 원 안팎인 것을 고려하면 선수단에 상대적으로 많은 투자를 했음을 알 수 있다.

근래 좋은 성적 때문에 꾸준히 1·2위를 다퉜던 SK와 삼성은 왕조의 시대가 저물면서 자연스레 순위가 떨어졌다. 최근 갑작스럽게 치고 올라왔던 한화도 선수단 및 외국인 선수 연봉 다이어트에 들어가며 중위권으로 내려왔다. 반면 KIA는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인한 연봉 상승과 양현종의 단년 계약 등으로 팀 연봉이 크게 치솟았다. 롯데는 거의 매년 FA 투자를 하며 역시 큰 손으로 도약했다.

그러나 두 팀의 투자는 그만한 성과로 돌아오지는 못했다. 대신 두 팀은 5위 치열한 5위 혈전을 벌였다. 11일까지 KIA는 5위, 롯데는 6위다. 승차는 반경기. 두 팀은 9일 한글날에 올 시즌 기억에 길이 남을 만한 대혈전을 펼치며 팬들을 관중석으로 불러 모으기도 했다.

롯데가 11일 경기에서도 4-0으로 이기고 5위 희망을 살려 두 팀은 12일에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두 팀 중 한 팀만 가을잔치에 나갈 수 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 지난해 모두 가을야구를 경험했지만, 올해는 어느 한 쪽이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한다.

그간 KBO 리그에서 투자는 대체로 성공을 의미했다. 인력 풀이 좁은 KBO 리그의 특성상 투자는 성적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좀 더 높은 게 사실이다. KBO 리그 역사를 살펴보면 시기마다 좋은 선수들을 대거 끌어들이며 상위권으로 도약한 사례가 적지 않다. 그러나 근래 들어서는 이런 흐름이 다소 퇴색되는 경향이 강했는데 올해도 예외는 아니었다. 탈락하는 팀은 뼈아픈 2018년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기사제공 OSEN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종목별 팀순위

EPL분데스리가라리가세리에리그1에레디비지에K리그 클래식K리그 챌린지

순위경기승점
1팀로고나폴리28187361
2팀로고유벤투스27194461
3팀로고AS로마28168456
4팀로고피오렌티나28165753
5팀로고인터밀란27146748
6팀로고AC밀란27138647
7팀로고사수올로 칼초271011641
8팀로고라치오271071037
9팀로고볼로냐271051235
10팀로고키에보28971234
11팀로고엠폴리27971134
12팀로고토리노27881132
13팀로고삼프도리아28871331
14팀로고아탈란타27791130
15팀로고우디네세27861330
16팀로고제노아27771328
17팀로고팔레르모27761427
18팀로고프로시노네27651623
19팀로고카르피27491421
20팀로고베로나28212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