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꺾여버린 발목, 웰백 몸서리에 모두 한마음으로 > 스포츠뉴스

본문 바로가기
  • 오늘방문자 : 10,696 명
  • 어제방문자 : 19,124 명
  • 최대방문자 : 26,845 명
  • 전체방문자 : 27,412,668 명
사이트 내 전체검색

  • 레드벳
  • 버튼
  • 팬더
  • 디오스

스포츠뉴스

완전히 꺾여버린 발목, 웰백 몸서리에 모두 한마음으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뉴스맨※ 댓글 0건 조회 111회 작성일 18-11-09 15:50

본문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간단한 부상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지켜보는 이들 모두 속이 타들어갔다. 

9일(한국시간) 열린 스포르팅과 아스널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4차전. 아스널은 이번 승리로 토너먼트 라운드행에 시원한 쐐기를 박으려 했다. 32강행에는 성공했으나, 0-0 무승부의 아쉬움이 없지는 않았다.

아찔했던 순간도 있다. 대니 웰백이 전반 24분 쓰러졌다. 공중볼 경합 뒤 착지한 웰백은 몸서리를 치며 괴로워했다. 결국 들것에 실려가면서 피에릭 오바메양에게 바통을 넘겨줬다. 자세한 중계화면 리플레이를 자제했을 만큼 심각했다. 당시 상태를 담은 몇몇 사진 속, 웰백의 발목은 가용 범위를 한참 넘어 완전히 꺾여 있었다.

선수단 걱정도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드러누운 웰백 주위에 몰려들어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마테오 귀앵두지, 루이스 나니 등 팀을 가리지 않고 웰백을 위로했다. 또, 관중 모두가 기립 박수로 응원을 보냈다. 

우나이 에메리 감독은 경기 후 구단 측을 통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오늘 밤 최악의 뉴스"라던 에메리 감독은 "웰백의 심각한 부상이 선수단 멘탈에 영향을 미쳤다. 그에게도, 우리에게도 엄청나게 나쁜 일"이라며 아쉬워했다.

또 한마음으로 빠른 회복을 바랐다. 귀앵두지, 알렉스 이워비 등 동료 선수들은 물론 아스널 구단도 "우리 모두가 웰백 널 생각하고 있어"라며 용기를 북돋웠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85 ※뉴스맨※ 60 11-20
484 ※뉴스맨※ 37 11-20
483 ※뉴스맨※ 49 11-20
482 ※뉴스맨※ 48 11-20
481 ※뉴스맨※ 48 11-20
480 ※뉴스맨※ 33 11-20
479 ※뉴스맨※ 23 11-20
478 ※뉴스맨※ 39 11-20
477 ※뉴스맨※ 31 11-20
476 ※뉴스맨※ 6 11-20
475 ※뉴스맨※ 47 11-20
474 ※뉴스맨※ 33 11-20
473 ※뉴스맨※ 12 11-20
472 ※뉴스맨※ 36 11-19
471 ※뉴스맨※ 46 11-19
470 ※뉴스맨※ 39 11-19
469 ※뉴스맨※ 54 11-19
468 ※뉴스맨※ 33 11-19
467 ※뉴스맨※ 55 11-19
466 ※뉴스맨※ 37 11-19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종목별 팀순위

EPL분데스리가라리가세리에리그1에레디비지에K리그 클래식K리그 챌린지

순위경기승점
1팀로고나폴리28187361
2팀로고유벤투스27194461
3팀로고AS로마28168456
4팀로고피오렌티나28165753
5팀로고인터밀란27146748
6팀로고AC밀란27138647
7팀로고사수올로 칼초271011641
8팀로고라치오271071037
9팀로고볼로냐271051235
10팀로고키에보28971234
11팀로고엠폴리27971134
12팀로고토리노27881132
13팀로고삼프도리아28871331
14팀로고아탈란타27791130
15팀로고우디네세27861330
16팀로고제노아27771328
17팀로고팔레르모27761427
18팀로고프로시노네27651623
19팀로고카르피27491421
20팀로고베로나282121418